서울역

컨텐츠 정보

본문

서울역

                  김동주

가로등 불빛 마저 꺼져서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깜깜한 밤이 되면
바깥의 외로운 정자에
홀로 앉아
구름 한 점 없는 하늘의
수많은 별자리들 세어보며
반짝이는 아름다운 별들과
고독의 밤을 보내곤 했어요
머리 위 떠 있는 별들이
마치 폭포처럼 쏟아져 내릴 것 같아요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

공지사항


동영상


최근글


새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