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요 > 문학

본문 바로가기

마루밑다락방

저희 홈을 방문해 주시는 분들께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설문조사

마루밑다락방 사이트에 대해 평가해주세요.

접속자집계

오늘
277
어제
459
최대
1,333
전체
806,383

문학

미워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마루밑다락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6-10-13 21:11 조회1,498회 댓글0건

본문

미워요
                김동주

마음 깊숙히 박힌 상처가
높디 높은 하늘의 별들중
하나가 똑하니 떨어져
콕하고 박힌 것이라고 생각했어요
별들로 인해 유리처럼 한 없이
부서져 버리는 마음 때문에
하루 사는 것이 십년인 것 처럼
너무나도 고통스러웠어요
안개 속으로 사라져만 가는
그녈 볼테면
손짓만 하는 그런 내가
미워요

추천 0 비추천 0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