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천수대비가: 희명 > 고전문학

본문 바로가기

마루밑다락방

저희 홈을 방문해 주시는 분들께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설문조사

마루밑다락방 사이트에 대해 평가해주세요.

접속자집계

오늘
278
어제
459
최대
1,333
전체
806,384

고전문학

고전문학 | 도천수대비가: 희명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아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3-10-04 10:47 조회4,555회 댓글1건

본문

무릎을 꿇고
두손 합장하며
천수관음전에
간절히 비나이다
천 개의 손 천 개의 눈을 지니신 분이시여
그 중 한개를 덜어
저는 둘 다 없으니
아아 제게 주신다면
그 자비 얼마나 크실까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무릎을 곧추며
두 손바닥 모으와
천수 관음 전에
비옴은 두노이다!
천(千) 손에 천(千) 눈을
하나를 놓고 하나를 더옵기
둘 없는 내라
하나야 그으기 고치올러라
아으으 내게 끼쳐 주시면
놓되 쓰올 자비여 얼마나 큰고
- 양주동역

무릎을 낮추며
두 손바닥 모아,
천수 관음 앞에
기구의 말씀 두노라.
천(千)개의 손엣 천(千) 개의 눈을
하나를 놓아 하나를 덜어,
두 눈 감은 나니
하나를 숨겨 주소서 하고 매달리누나.
아아, 나라고 알아 주실진댄
어디에 쓸 자비라고 큰고
-김완진역




[이 게시물은 윤님에 의해 2013-10-07 11:05:18 아온에서 이동 됨]

추천 1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