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루밑다락방의 서고
분류 사자성어

문전성시 (門前成市)

컨텐츠 정보

본문

문전성시 (門前成市)

 

문전성시의 유래 부터 살펴 보자면 한나라 애제가 약관의 나이로 제위에 올랐는데, 당시에는 외척이 정권을 쥐고 있어 꼭두각시에 불과했으나 그에게 정숭이라는 어진 신하가 있었다. 

 

처음엔 정숭의 말에 귀를 기울였으나, 외척들의 저항이 점점 거세 지자 귀찮아하면서 만나주지 않았다. 그 틈에 간신들이 기회를 잡고

임금이 정숭을 꾸짖기를 그대의 집은 시장과 같다고 하니 어찌하여 짐과의 관계를 금하여 깨려 하는가 라고 모함하였는데, 

정숭은 이에 대답하여 신의 집은 시장과 같으나 신의 마음은 물과 같습니다. 라고 上責崇曰(상책숭왈) 君門如市(군문여시)이라 하고 

何(하) 以欲禁切主上(이욕금절주상)이리오하니 崇對曰(숭대왈) 臣門如市(신문여시)이나 臣心如水(신심여수)이니다. 라고 대답했다.  

 

그러나 애제는 정숭의 말을 믿지 않고 가두어 결국 정숭은 옥사하고 말았다.

 

고로, 문전성시라는 말을 요약하여 말하면 대문 앞이 저자를 이룬다는 뜻으로, 세도가나 부잣집 문 앞이 방문객으로 저자를 이루다시피 함을 이를 때 쓰는 말이다.

 

예문)

 

집앞이 마치 문전성시야. 사람들이 왜이렇게 많아...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5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공지사항


동영상


최근글


새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