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무지: T.S. 엘리엇 (제 4 연) --- I. 죽은 자의 매장 > 황무지

본문 바로가기

마루밑다락방

저희 홈을 방문해 주시는 분들께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설문조사

마루밑다락방 사이트에 대해 평가해주세요.

접속자집계

오늘
278
어제
459
최대
1,333
전체
806,384

황무지

황무지: T.S. 엘리엇 (제 4 연) --- I. 죽은 자의 매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아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3-12-13 11:17 조회3,165회 댓글1건

본문

  기괴한 도시
어느 겨울날 새벽, 갈색 안개 속
런던교 위에 한 떼의 인파가 넘쳐흘렀다. 아주 많이, 
상상도 못했다. 죽음으로 망친 삶이 이리 많을 줄은.
가끔 짧은 한숨들이 내뱉어지고
각자의 시선은 발끝에 고정된 채
언덕 위로 밀려 올라가서 킹 윌리엄가로 내려갔다
성 마리 울노스 성당이 시간을 알리는 곳, 
아홉 번째의 마지막 소리가 조종 (弔鐘)인 곳으로 
거기 낮익은 자가 있어 소리쳐 불렀다.
``스텟슨! 자네 밀라에 해전에서 나하고 같은 배를 탔었지.
작년에 자네가 정원에 심었던 시체 말일세.
싹이 트고 있나? 올해는 꽃이 필까?
갑자기 서리가 내려 묘상을 망치지는 않았나?
아, 개를 멀리 떼어 두게, 그놈이 인간의 친구긴 해도
발톱으로 파헤쳐서 끄집어내거든
그대! 위선적인 독자여!ㅡ나와 같은 자,ㅡ나의 형제여!‘

 




   Unreal City,
Under the brown fog of a winter dawn,
A crowd flowed over London Bridge, so many,
I had not thought death had undone so many.
Sighs, short and infrequent, were exhaled,
And each man fixed his eyes before his feet.
Flowed up the hill and down King William Street,
To where Saint Mary Woolnoth kept the hours
With a dead sound on the final stroke of nine.
There I saw one I knew, and stopped him, crying
“Stetson!
You who were with me in the ships at Mylae
That corpse you planted last year in your garden,
Has it begun to sprout? Will it bloom this year?
Or has the sudden frost disturbed its bed?
Oh keep the Dog far hence, that’s friend to men,
Or with his nails he’ll dig it up again!
You! hypocrite lecteur!—mon semblable,—mon frère!”

추천 0 비추천 0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