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미워요

페이지 정보

본문

미워요
                김동주

마음 깊숙히 박힌 상처가
높디 높은 하늘의 별들중
하나가 똑하니 떨어져
콕하고 박힌 것이라고 생각했어요
별들로 인해 유리처럼 한 없이
부서져 버리는 마음 때문에
하루 사는 것이 십년인 것 처럼
너무나도 고통스러웠어요
안개 속으로 사라져만 가는
그녈 볼테면
손짓만 하는 그런 내가
미워요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